- 남 유 진(제42주년 5·18민중항쟁 전야제 총감독)

 42주년 5·18전야제를 맞이하며

​다시, 오월

1980년 오월, 푸르름과 따사로운 햇살이 가득했을 그 거리에 총탄과 포연으로 가득 차오릅니다. 42년이 지나도록 밝혀지지 않는 진실들, 아직도 이름을 찾지 못하는 열사들의 묘비들이 그곳에 있습니다. 뜨거웠던 그 날의 항쟁들을 기억하며 이 땅의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일어섰던, 또 나아가는 모든 이들에게 다시 오월 이야기를 전합니다.

투쟁의 나날 속에 지치고 쓰러진 날도 많았지만 지친 어깨를 보듬고 쓰러진 동지를 일으켜 세우며, 민주와 인권, 평화의 가치를 찾아가는 긴 여정은 멈추지 않았습니다. 비록 학살자는 한마디 사과도 없이 떠나갔지만, 진실을 은폐하고 왜곡하는 이들에게 우리는 아직도 싸우고 있노라고 이곳 금남로에서 외칩니다.

80 분수대 _ 600.jpg
IE002639349_PHT.jpg

오월투쟁의 중심 5·18전야제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투쟁의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한 아고라입니다. 우리 이웃의 아픔과 고통을 외면하지 않았으며, 더불어 함께 사는 공동체의 가치, 대동세상의 꿈을 그려왔습니다. 아직도 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시대착오적인 무리가 남아있지만, 변함없는 삶의 지표이자 가치인 오월정신은 훼손할 수 없습니다.

80년 오월, 피와 눈물로 얼룩진 이곳 금남로에서 오월의 진군하는 역사는 계속될 것입니다. 불의와 폭력에 맞서 일어선 무명열사들의 의지와 용기를 기억하며, 주먹밥을 나누고 피를 나누었던 이웃들의 온정을 기억하며, 못다 이룬 민족의 염원과 더 나은 세상에 대한 길을 찾겠습니다.

다시 항쟁의 중심지 금남로에서, 오월.. 진실의 힘으로, 시대의 빛으로..

5·18전야제의 불을 밝힙니다.